공매도 투자, 투명성 확대 위한 조치
게임스톱 사태 염두…공매도 제도 개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공매도 투자에 대한 투명성을 확대하기 위해 각 투자자들의 공매도 내역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은 SEC가 각 투자자의 공매도 내역을 공개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고 언급했다.

SEC가 공매도 제도 개선에 나선 것은 올해 초 헤지펀드와 개인투자자 사이에서 '공매도 전쟁'이 발생한 게임스톱 사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당시 멜빈 캐피털 등 게임스톱 주식을 공매도한 일부 헤지펀드는 주가가 반대 방향으로 폭등하자 존속 위기 상황에 처하기도 했다.

갠슬러 위원장은 최근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처럼 스마트폰 앱을 통한 주식거래가 일반화된 현상에 대해서도 우려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화려한 그래픽을 제공하는 스마트폰 앱이 투자를 '게임'처럼 만들었고, 결국 투자자들에게 불리한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인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정들이 스마트폰 앱 출시 이전에 만들어진 만큼 시대 변화에 맞춰 새로운 보호 규정을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갠슬러 위원장은 각 금융회사에 100억 달러(약 11조1200억원)의 손실을 발생시킨 아케고스 사태에 대한 대책도 소개했다.

갠슬러 위원장은 아케고스 사태를 촉발한 원인으로 지적되는 파생상품 총수익스와프(TRS)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