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더 정확한 배달 예상 소요 시간을 계산해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배달 음식점과 소비자 사이 신뢰를 높이고, 배달 지연 오해로 인한 소비자의 불만을 줄이기 위한 서비스다.

5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은 오는 11일부터 '맞춤 배달예상시간' 서비스를 시작한다. 맞춤 배달예상시간은 소비자가 배달의민족 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면 조리부터 배달까지 걸리는 시간을 계산해 알려주는 서비스다. 배달의민족은 서울을 시작으로 서비스 적용 지역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다.

배달의민족은 기존에도 소비자에게 배달 예상 소요 시간을 제공해왔다. 하지만 이 예상 시간은 음식 주문을 받은 점주의 '감'에 의존한 정보다. 예를 들어 주문이 적어 매장이 한가하면 '30분 뒤 도착'을, 많은 주문이 들어와 손이 바쁘면 '한 시간 뒤 도착'을 선택하는 식이다. '매장과 소비자와의 거리' '실시간 교통상황' '배달 대행사의 라이더 배차 현황' 등을 반영하지 못해 정확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맞춤 배달예상시간 서비스에서는 음식점주가 5~40분 사이 조리시간을 선택하면 최근 한 달간의 배달 수행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주문자와의 거리까지 반영해 보다 정확한 배달예상시간을 산출한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더 정확한 배달 예상 소요 시간을 제공하면 시간이 다 됐는데도 배달이 오지 않는다는 등의 소비자 불만이 줄어들고, 업주와 소비자간 신뢰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배달의민족이 빅데이터를 이용해 배달 예상 소요 시간을 산출하더라도 경쟁사인 쿠팡이츠가 제공하는 실시간 배달 위치 확인 서비스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떨어진다. '한 번에 한 집만' 배달하는 쿠팡이츠는 주문 시점부터 배달원이 음식을 수령해 소비자에게 배달하는 상황을 지도 위에 오토바이가 움직이는 모습으로 보여주고, 예상 소요 시간도 제공하고 있다. '묶음 배달' 중개를 하는 배달의민족은 이 같은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한계가 있다. 배달의민족은 다음달부터 '단건 배달' 서비스인 '배민1'을 시작해 쿠팡이츠와 유사한 방식으로 배달 음식 위치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종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