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2030년에는 대체육이 육류시장 3분의 1 차지"
"고기없는 햄버거·토마토로 만든 참치…대체 단백질 뜬다"

코로나19 이후 건강·환경·동물 복지 등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대체 단백질' 시장도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기업들도 관련 시장 진출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5일 발표한 '대체 단백질 식품 트렌드와 시사점'에 따르면 대체 단백질 식품 시장은 현재 전체 단백질 식품 시장의 2%에 불과하지만, 2035년에는 11%(약 2천900억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대체육의 경우 2030년에는 전세계 육류 시장의 30%를, 2040년에는 60% 이상을 차지해 기존 육류 시장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됐다.

대체 단백질 식품이란 동물성 단백질 식품을 제조할 때 전통적으로 사용되는 원료 대신 식물 추출, 동물 세포 배양, 미생물 발효 방식을 통해 인공적으로 단백질을 만들어 맛과 식감을 구현한 식품을 뜻한다.

대체 단백질 식품의 원조는 대체육 햄버거다.

2009년 비욘드미트가 식물성 대체육 햄버거 패티를 내놓은 이후 대체 단백질은 유제품, 해산물로도 확대되고 있다.

잇저스트는 2017년 녹두를 원료로 만든 달걀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3년 만에 1억 개 이상 판매했다.

오션허거푸드는 토마토로 만든 참치, 가지로 만든 장어, 당근으로 만든 연어 제품 등을 개발 중이다.

대체육 생산비용도 하락하고 있다.

동물 세포 배양육은 2013년 최초 개발 당시 생산비용이 파운드(lb)당 120만 달러에 달했으나 현재는 7.5달러로 하락했다.

퓨처미트 테크놀로지, 멤피스 미트 등은 대규모 공장을 설립해 대량생산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글로벌 식품·외식 기업들도 대체육 판매 및 기술개발 등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는 추세다.

무역협회 김보경 수석연구원은 "성장 잠재력이 큰 중국의 경우 아직 대체육 제조 기술이 성숙하지 않아 기술 협력 수요가 클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 기업들도 기업 간 협력으로 대체육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중국 소비자 트렌드 분석과 유통망 확보를 통해 중국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