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부 파업 지침에 회사가 부분 직장폐쇄로 대응하자 투쟁 수위 더 높여
노조 "부분 직장폐쇄 철회할 때까지 파업한다"
4일 파업 결정에도 직원 80% 가량 출근해 근무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4일 전면 파업을 벌였다. 회사는 일하려는 사람들만 사업장에 들어올 수 있도록 ‘부분 직장 폐쇄’를 단행했다. 파업에 동의하지 않은 근로자들이 이날 부산공장에서 차량을 조립하고 있다. 파업 참가율은 약 20%에 그쳤다.  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4일 전면 파업을 벌였다. 회사는 일하려는 사람들만 사업장에 들어올 수 있도록 ‘부분 직장 폐쇄’를 단행했다. 파업에 동의하지 않은 근로자들이 이날 부산공장에서 차량을 조립하고 있다. 파업 참가율은 약 20%에 그쳤다. 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무기한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르노삼성의 노사갈등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는 분석이다. 자동차업계에서는 XM3 유럽 물량 등을 다른 르노 공장에 뺏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회사가 부분 직장폐쇄를 철회하고 교섭 관련 태도를 바꿀 때까지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는 기간을 정해놓고 파업을 벌였지만, 앞으로는 무기한으로 파업을 하겠다는 의미다.

르노삼성 노조가 무기한 파업을 벌이기로 한 것은 회사의 부분 직장폐쇄 결정 때문이다. 르노삼성 노조가 4일 전면 파업을 강행하자, 회사는 근무할 의사가 있는 직원들만 사업장(부산공장)으로 들여보내는 부분 직장폐쇄로 맞섰다. 노조 지도부의 파업 지침에도 일반 노조원들 다수가 일을 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생각해낸 방법이다. 실제 이날 노조의 전면 파업 지침에도 부산공장 직원 중 약 80%(약 1500명)가 출근해 근무를 했다.

업계 관계자는 "노조 지도부는 자신들의 파업 지침에도 생산라인이 가동되자 더욱 강한 투쟁방법을 선택했다"며 "회사와 전면전을 벌이겠다는 선전포고"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앞으로도 근무를 희망하는 직원들만 공장으로 들여보내 라인을 가동하겠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 노사가 갈등을 빚는 것은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해서다. 노조는 기본급 7만1687원 인상과 격려금 700만원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는 2020년 및 2021년 기본급 동결, 격려금 500만원 지급, 순환 휴직자 290여 명 복직, 근무방식 2교대(주야간 맞교대)로 원상복귀 등을 제시했다. 지난해 영업손실을 낸 상황이라 기본급을 올릴 여력이 없다는 설명이다.

노사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노조는 파업 수위를 높이기 시작했다. 간부 파업, 일부 부서 파업, 부분 파업, 전면 파업에 이어 끝내 무기한 총파업까지 강행하기로 한 것이다.

노조의 파업이 반복되면서 회사 안팎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XM3 유럽 물량을 제때 생산하지 못하면, 르노 본사가 이 물량을 다른 공장으로 옮길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지금 시기를 놓치면 우리 차를 보여줄 기회를 놓치게 되고, 미래는 더욱 불투명해질 것”이라며 “과거라면 한 번의 기회가 더 있었겠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은 단기적인 이익보다 눈앞에 닥친 현실의 문제를 직면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도병욱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