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협, 저소득층 의료비 1억 지원

손해보험협회(협회장 정지원·사진)는 4일 서울성모병원과 업무 협약을 맺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에게 의료비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1인당 최대 500만원, 총 1억원 규모로 지원되는 이번 사업은 ‘새희망힐링펀드’에서 재원이 마련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