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벼농사 자동화 추진…생력화 이앙기 시연

강원 삼척시가 4일 농업기술센터 앞뜰에서 모내기 연시회를 했다.

심원섭 삼척시 부시장이 동자벼 모내기를 생력화 이앙기로 시연했다.

동자벼는 2018년 2월 강원도농업기술원이 출원한 품종이다.

2004년 강원도가 최초 육성한 오래벼와 고시히카리를 교배한 품종으로 2015∼2017년 3년간 춘천, 강릉, 철원, 정선 등 4개 시군에서 지역 적응시험을 마쳤다.

삼척시는 농촌인구 고령화 등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사업비 2억원을 투입해 원덕, 근덕 등 56 농가 79.2ha에 디지털 벼 생산기술 보급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스마트 생산기술로 파종, 시비, 이앙, 방제, 수확 등 벼농사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사업이다.

삼척시는 지난해 시범 추진한 드문 모심기를 디지털 벼 생산기술 보급 시범사업과 연계 추진해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