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쿠팡이 청주 에어로폴리스2지구에 4000억원을 투자해 대형 물류센터를 짓는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상장 이후 전북 완주, 경남 창원에 이어 세 번째 물류 투자다. 충청북도와 청주시 등은 약 2000명 규모의 직간접적인 고용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쿠팡과 충청북도, 청주시,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4일 28.4만㎡미터 규모의 물류센터를 청주에어로폴리스2지구에 건립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쿠팡은 청주 물류센터를 통해 충북지역의 물류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MOU는 전북, 경남 물류센터 건립계획 발표에 이은 세 번째 신규 투자다. 투자 금액은 총 8000억 가량이다. 직접 고용 인원만 6500여 명에 달한다. 쿠팡은 현재까지 전국 30여 개 도시에 100개 이상의 자체 물류센터 및 배송센터에 투자를 해왔다.

쿠팡은 작년 한 해에만 약 2만5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상장 신고서에서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 물류센터 7곳을 신규 건립하기 위해 약 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쿠팡의 지역 물류 투자는 빠른 배송망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과 함께 ‘셀러(판매자)’들을 대거 유치하려는 전략이다. 물류센터 인근에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쿠팡 마켓플레이스 입점을 적극 독려 중이다. 쿠팡 관계자는 “이번에 새로 건립될 청주 물류센터 또한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호재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날 청주에어로폴리스 2지구 물류센터 건립 양해각서 체결식엔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가 참석했다. 박 대표는 “새로 건립할 청주 물류센터는 전국 단위 물류 시스템 구축 계획의 핵심 가운데 하나”라며 “쿠팡의 지속적인 투자와 고용 창출이 전라북도와 경상남도에 이어 충청북도까지 지역사회 발전에 고루 스며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쿠팡 청주에 4000억 규모 물류센터 세운다

박동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