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이 오는 7일부터 전세대출 우대금리를 0.5%포인트 축소한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우리전세론'(주택금융공사 및 주택도시보증공사 보증서 담보) 상품의 금리 우대 최대 한도를 현행 1.0%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낮추기로 했다.

이는 7일 이후 신규, 기간연장, 재약정, 조건변경(채무인수 포함) 승인 신청시부터 적용된다.

항목별로 보면 0.1%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했던 ▲ 공과금·관리비 자동이체 ▲ 청약종합저축 신규가입 ▲ 원더랜드 금리우대쿠폰 ▲ 기간연장 항목은 우대금리를 아예 없앤다.

급여·연금 이체 항목의 경우 0.2%포인트에서 0.1%포인트로 우대금리가 줄어든다.

현행 0.1%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신용카드 사용, 적립식예금·청약종합저축 납입 항목과 0.2%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주는 국토부 전자계약시스템 체결 항목은 그대로 유지한다.

다만 금리우대 최대 한도(Cap)는 현행 연 0.2% 수준으로 유지된다.

우리은행은 지난 3월 25일부터 금리우대 최대 한도를 연 0.4%에서 0.2%로 낮춰서 운영하고 있다.

우리은행, 전세대출 우대금리 0.5%p 축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