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 270%·휘발유 14% ↑…월세 0.7%↑, 6년 반만에 최대폭
소비자물가 2.3%↑, 3년 8개월내 최고…농축산물·석유류↑(종합)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3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작황 부진과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에 농축수산물 가격이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상승세를 나타낸 가운데 국제유가가 석유류, 공업제품 가격까지 밀어 올렸다.

4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한 해 전보다 2.3% 올랐다.

이는 2017년 8월(2.5%)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8년 11월(2.0%) 이후 최근까지 줄곧 0∼1%대를 오갔다.

지난해 5월에는 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0.3%)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후 농산물 가격 상승, 국제유가 오름세가 겹치며 올해 2월(1.1%), 3월(1.5%), 지난달(2.3%)까지 상승 폭이 점점 커졌다.

상품 가격은 한 해 전보다 3.7% 올랐다.

'장바구니 물가'와 직결되는 농축수산물은 13.1% 상승하며 지난 1월(10.0%) 이후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 가운데 농산물은 1년 전보다 17.9% 뛰었다.

특히 생육 부진 탓에 파값은 270.0% 올랐다.

다만 전월(305.8%)보다는 상승 폭이 다소 줄었다.

사과(51.5%), 고춧가루(35.3%), 쌀(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축산물 역시 11.3% 올랐다.

특히 달걀이 산란계 부족 탓에 36.9% 상승했다.

국제유가 상승 여파에 공업제품 물가는 2.3% 올랐다.

석유류(13.4%)가 2017년 3월(14.4%)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휘발유와 경유가 각 13.9%, 15.2% 올랐다.

하지만 전기·수도·가스는 4.9% 오히려 떨어졌다.

서비스 물가는 한 해 전보다 1.3% 높아졌다.

개인서비스는 2.2% 상승했다.

이 가운데 외식 물가는 1.9% 올랐다.

2019년 6월(1.9%) 상승 이후 최대폭이다.

외식 외 개인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2.5%였다.

무상교육 등 정책 영향에 공공서비스는 1.0% 하락했다.

집세는 한 해 전보다 1.2% 올랐다.

2017년 12월(1.2%)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전세는 2018년 4월(1.7%) 이후 최대폭인 1.6% 올랐다.

월세 상승률은 0.7%로 2014년 10월(0.7%) 이래 6년 반 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지출목적별로 보면 식료품·비주류음료의 상승률이 8.1%에 이르렀고 교통(6.4%), 음식·숙박(1.8%), 기타 상품·서비스(2.6%) 등도 올랐다.

반면 통신(-1.8%), 교육(-1.1%) 물가는 낮아졌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1.4%,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1.1%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한 해 전보다 2.8% 올랐고 신선식품지수는 14.6% 뛰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