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계 전문기업 TYM이 북미 소형 트랙터 수출 증가에 힘입어 역대 최고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TYM은 1분기 매출액 2152억원에 영업이익 128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은 23.8%, 영업이익은 79.9% 증가한 분기 최대 실적이다.

TYM의 가파른 실적 상승은 북미시장 소형 트랙터 판매 증가가 견인했다. 코로나19 이후 북미지역에서 주말농장, 정원가꾸기 등 소비트렌드가 확산되며 전년 동기대비 83% 판매 증가가 이뤄졌다.

TYM 관계자는 “북미시장 수요 확대의 경우 코로나19의 반짝 현상이 아니라 새로운 소비 트렌드 안착으로 인한 트랙터 판매 증가”라며 “북미 수출은 올해 연말까지 1분기 성장률 수준을 유지하거나 더 증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TYM은 북미에 중대형 트랙터도 공급할 예정이다. 중동,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 세계 40여 개국의 판로도 더욱 확대하는 등 해외 수출 지역 다변화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김도훈 TYM 총괄사장은 “전 세계 농기계 스마트화 바람 등 시장의 트렌드 변화에 따라 성장 가속화가 지속될 것”이라면서 “올해 해외시장에 대한 선택과 집중, 내부 경영혁신 등을 통해 최대 실적 개선은 물론 글로벌 TOP 10 농기계 업체 진입을 앞당기는 해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진원 기자
TYM, 1분기 매출 2152억원 역대 최고 실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