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연 헬프미 대표 “유망한 스타트업들이 사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돕겠다”

스타트업을 돕는 스타트업들이 생겨나 이목을 끌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꼽히는 리걸테크 스타트업 헬프미는 기업의 법인등기부 등본을 관리하는 ‘법인등기 헬프미’를 운영 중에 있다. 스타트업을 위한 법인 설립 서비스, 투자 유치 시의 유상증자 등기 서비스, 우선주·전환우선주·상환전환우선주 유상증자 등기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 비용을 대폭 낮추기 위해 AI를 활용한 자동화 기술도 도입했다. 헬프미는 최근 법인 설립등기 수수료를 기존 대비 18% 낮춰 22만 9천 원으로 책정했다. 초기 창업자를 돕기 위해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이유다.

박효연 헬프미 대표는 “직전 분기 대비하여 21년 1분기에 법인 설립 서비스 이용고객이 3배가량 증가했는데 이 중 대다수가 스타트업”이라며, “지난 4월 20일 미국 포브스가 선정한 ‘2021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선정된 한국 스타트업 중 헬프미 이용고객이 다수 포함됐다"고 말했다.

기업을 위한 전자 계약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제공하는 리걸테크 기업 모두싸인도 주목받고 있다. 문서 업로드, 서명, 체결 등의 모든 계약 과정을 PC와 휴대폰에서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쉽고 빠른 전자 계약이라고 입소문을 타고 있다. 현재 10만 곳 이상의 기업과 기관에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근로 계약서, 주주간계약서, 비밀유지서약서 등 법무법인과 제휴를 통해 스타트업 운영에 필요한 여러 가지 계약서 양식을 제공하고 있다.

인사 분야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플렉스(Flex)는 근태관리, 급여정산, 정산계약 등을 처리하는 데이터 기반 인사 관리 솔루션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있다. 아직 국내에서는 인사관리 솔루션이 생소하지만, 미국의 워크데이(Workday)가 이미 약 3,000곳의 기업에 쓰이고 있는 만큼 전도유망한 분야다. 최근 ‘한국의 워크데이가 되겠다’는 목표로 1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바도 있다.

스타트업이라는 태생적인 한계 때문에 기업의 생존과 직결되는 분야가 아닌 법무, 회계, 인사 등 법률 분야에서 취약할 수밖에 없다. 박효연 헬프미 대표는 “변호사인 나조차도 창업 초기에는 법무, 회계에 관한 여러 어려움을 겪었기에 스타트업의 고충을 누구보다 잘 안다”라며 “유망한 스타트업들이 사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앞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