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택배기사 등 1만 명 출장 건강검진 완료

종합물류기업 한진은 지난 1월 택배기사, 간선기사, 집배점장 등 1만여 명 전원을 대상으로 시작한 출장 건강검진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건강검진은 지난해 10월 발표한 택배기사 과로 방지 대책의 일환으로, 병원 방문이 어려운 택배 기사의 근무 상황을 고려해 전국 100개 한진택배 터미널에 검진 버스가 방문했다.

한진은 앞으로도 약 60개 항목의 건강검진을 연 1회 실시할 계획이다.

연간 4억5천만원의 검진 비용은 한진이 전액 부담한다.

한진 관계자는 "검진 결과를 토대로 소속 집배점에서 이상 소견이 있는 직원과 면담을 통해 물량 및 구역 조정을 검토하고 주기적으로 건강 상태를 체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진은 지난 3월 이상 탐지기술 기반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모아데이타와 택배 기사의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 솔루션은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수집한 실시간 건강 데이터와 건강 검진 결과 등을 분석해 건강 이상을 사전에 감지하는 것으로, 올해 안에 완성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