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테크·헬릭스미스 7%대↓…씨젠·신풍제약도 5% 안팎 하락

3일 공매도가 부분 재개된 가운데 공매도 취약 종목으로 거론된 코스닥시장 일부 종목이 7% 이상 낙폭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43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에이스테크는 전 거래일보다 7.24% 급락한 1만6천650원에 거래됐다.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주로 분류되는 에이스테크는 주가순자산비율(PBR)이 9.91배로 동종 업종 대비 높은 가운데 지난달 들어 대차잔고가 빠르게 늘어난 바 있다.

바이오기업 헬릭스미스도 전 거래일보다 7.06% 떨어진 2만8천900원에 거래됐다.

헬릭스미스는 지난해 3월 이전 공매도 잔고가 5%대 이상을 보이는 등 공매도의 주요 타깃이 돼 온 종목이다.

지난달 들어 대차잔고도 증가세를 보였다.

씨젠(-5.24%), 신풍제약(-4.87%), 롯데관광개발(-3.25%) 셀트리온(-3.01%), 케이엠더블유(-3.14%), 에이치엘비(-2.72%) 등 증권가에서 공매도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거론된 종목들도 약세를 보이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이날 재개되는 공매도가 주식시장 전반에 충격을 줄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면서도 개별 종목에 따라 차별화된 장세가 펼쳐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재개 이후 공매도 잔고 또는 대차잔고 비중이 높아진 종목 중에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부담을 안고 있는 종목들의 단기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공매도 재개에 코스닥 일부종목 장중 급락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