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인사청문회 답변에서 밝혀…"다양한 쟁점 검토, 원만한 진행 되도록 노력"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원활한 기업결합심사 지원…독과점 폐해 대책도 강구"
노형욱 후보자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충실히 이행할 필요"(종합)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에 대해 "국회에서 충분히 숙의한 결과로서 특별법이 제정됨에 따라 입법된 사항을 충실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후보자는 2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노 후보자는 이어 "장관으로 취임하게 된다면, 신공항의 기능이 구현될 수 있도록 다양한 쟁점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고, 원만하게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또 "국토부에서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동 계획에 가덕도 신공항 건설계획이 적정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2월 말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그동안 추진해온 김해신공항 계획을 공식 중단하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또 올해 상반기 안으로 가덕도 신공항에 등에 대한 구상 등을 담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노 후보자는 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에 대해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간 통합이 우리 항공업계의 국제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기업결합심사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지원하되, 독과점 폐해 대책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노 후보자는 "국토부에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간 통합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장관으로 취임하면, 국내외 기업결합심사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통합으로 인한 인위적 구조조정, 과도한 운임상승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잘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LCC) 통합에 따른 고용불안 우려에 대해 노 후보자는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서 LCC(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통합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작년 11월 산업은행이 발표한 항공사 통합 계획에 따라 고용승계 원칙이 지켜지면서 LCC 통합이 진행되도록 잘 챙겨보겠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