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 힘주는 기업들
효성그룹 지주사인 ㈜효성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에 ESG경영위원회를 신설한다고 30일 발표했다.

ESG경영위원회는 기존 투명경영위원회를 확대·개편한 것이다. 투명경영위원회가 맡아온 특수관계인 간 거래 심의, 주주 권익 보호를 위한 경영사항 의결 등의 역할을 넘겨받는다.

위원회는 김규영 ㈜효성 대표와 네 명의 사외이사로 구성된다. 첫 위원장은 현 투명경영위원회 위원장인 정상명 사외이사(전 검찰총장)가 맡는다. 지주사와 별도로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등 그룹 내 다른 계열사도 대표 직속의 ESG경영위원회를 상반기에 설치, 운영하기로 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효성이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ESG 경영 강화가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환경 보호와 정도 경영, 투명 경영을 확대하고 협력사와 동반 성장함으로써 주주들과 사회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100년 기업 효성으로 성장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