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경쟁률 239.06대 1…증거금 81조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일반 공모에 공모주 물량이 추가로 배정됐다.

SKIET 공모의 대표 주관사 미래에셋증권은 30일 "SKIET 및 주관사단은 공모주 시장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개인투자자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우리사주조합의 실권 물량을 일반물량으로 추가 배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추가 배정되는 주수는 106만9천500주로 공모가(10만5천원) 기준 1천123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일반 청약에 배정되는 최종 물량은 전체 공모 주식 수의 30%인 641만7천주(6천738억원)다.

SKIET의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일반 청약에 배정되는 물량은 534만7천500∼641만7천주로 우리사주조합 청약 결과에 따라 유동적이었다.

이번 결정으로 일반 청약에 배정될 수 있는 최대 주수가 배정된 셈이다.

SKIET의 공모 흥행이 성공하면서 일반 청약 물량의 최소 주수 기준(534만7천500주)으로 SK증권을 제외하면 균등 배정 물량보다 청약 건수가 많아 1주도 받지 못하는 투자자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뜨거운 청약 열기에 증권사들이 개인 투자자의 청약 물량을 추가로 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종적으로 일반 공모 청약 경쟁률은 239.06대 1로 집계됐다.

증거금은 80조5천366억원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63조6천억원)를 넘어 역대 최대 기록을 다시 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