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양향자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양향자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반도체특별위원회가 8월까지 초파격적인 지원방안을 담은 반도체 특별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반도체특위 위원장을 맡은 양향자 의원은 29일 "반도체 속도전에 뒤처지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위 2차 회의에서 "지금의 반도체 업계 수익은 지난 30년 동안의 투자와 노력의 결과일 뿐"이라며 "당장 바꿀 수 있는 시행령들은 당장 5월 중으로 모두 취합해 늦어도 6월 내로는 대통령께 완화를 건의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양 위원장은 "반도체 산업이 위기라는 점과 이를 돌파할 인재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낀다"며 "4대강 등에 쏟았던 예산 일부만 꾸준히 반도체 인재 육성에 투입됐더라도 지금의 인재난에 이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급 반도체 인재 양성 계획이 조기 실현되도록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특위 차원에서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특위는 이날 관련 법안 마련을 위한 토론과 정치권 차원의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