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C카드)

(사진=BC카드)

BC카드는 베트남 내 판매관리시스템(POS) 단말기를 유통하는 '와이어카드 베트남(Wirecard Vietnam)' 지분 100%를 인수하고 베트남 카드결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9일 밝혔다.

와이어카드 베트남은 베트남 주요 은행 및 전자결제 사업자 40여 곳에 결제 단말기를 공급 중이며 시장점유율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BC카드는 이번 인수를 통해 △와이어카드 베트남 서비스 경쟁력 제고 △다양한 결제 방식 수용 가능한 통합 단말기 제공 △단말기 원격 업그레이드 통한 비용 절감 등을 구현할 계획이다.

또한 BC카드가 가진 노하우와 기술 적용을 통해 베트남 내 와이어카드 베트남의 공급처(은행 및 전자결제 사업자) 및 일반 고객들에게 다양하고 편리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도 점차 고도화해 나아갈 예정이다.

지분 인수 계약은 29일 체결 완료됐으며 실제 지분 인수를 위한 대금 정산 및 지분 이전은 3분기 내로 이뤄질 예정이다.

최원석 BC카드 사장은 "베트남 현지 사업의 직접 진출 및 안정적 사업 확보를 위해 와이어카드 베트남의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며 "해외시장 진출 등 사업 구조 다각화를 통해 다양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