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제2의 쿠팡 사례 막겠다…국내 유니콘 상장지원 총력"(종합)

한국거래소가 국내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비상장기업)이 해외 증시로 이탈하는 것을 막기 위해 유니콘 상장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거래소는 29일 서울 사옥에서 국내 주요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갖고 국내 유니콘 상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은 행사 모두발언에서 "최근 유니콘 기업의 해외 상장 움직임과 관련해 국내 우량기업의 상장을 두고 글로벌 거래소와 경쟁을 하는 상황은 우리 자본시장이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마켓컬리, 네이버웹툰, 두나무 등을 대표적인 유니콘으로 꼽으며 "이들을 우리 시장에 붙잡아둬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떨어졌다"고 강조했다.

또 쿠팡의 사례를 들면서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시장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져 언어 차이와 법률 이슈, 상장 비용 문제도 해외 상장을 막는 근본적인 장애물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제2, 제3의 쿠팡이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도미노 현상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번 계기에 우리 자본시장이 국내 유니콘 기업에 불리한 점은 없는지, 기업공개(IPO) 절차나 제도에 개선할 점은 없는지 원점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유니콘 기업이 미국 증시로 가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근본적인 이유는 미국 시장에서 제 몸값을 받겠다는 계산에 따라 비싼 상장 비용을 감수하고서도 해외 진출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국내 유니콘이 제 몸값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려면 신산업분야의 기업 가치평가(밸류에이션) 기법을 새롭게 개발해야 한다"며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선진지수 편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국내 유니콘의 원활한 상장을 돕기 위해 우선 유니콘 기업들이 창업자와 2대, 3대 주주 등 우호주주 간 의결권 공동행사 약정을 적극 활용하도록 사전 안내, 유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차등의결권이 도입되기 이전에도 창업자의 경영권 관리에 일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시장에서 높은 기업가치를 평가받는 우량 기술기업의 기술평가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기존의 재무성과 위주에서 벗어나 미래 성장성을 반영하는 상장 심사 방식을 도입한다.

우량기업 대상으로 심사를 간소화해주는 상장 예비심사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제도)을 통해 심사 기간을 단축하며, 현재 통상 6~7일이 걸리는 것도 공모 이후 상장까지 기간도 3~5일 이내로 줄일 방침이다.

이 밖에 유니콘 기업에 사전 방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CEO·임원 간담회, 실무자 설명회 등을 열어 원활한 상장을 돕기로 했다.

손 이사장은 한편 차등의결권 도입에 대해서는 "현재 국회에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조만간 바람직한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간담회에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KB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 대신증권, IBK투자증권, 신영증권 등 11개 증권사 CEO 또는 임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기업은 밸류에이션 등 시장 논리에 따라 움직인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며 "의결권 공동행사 약정을 더 유연하게 활용할 필요가 있고 거래소·금융당국이 업계와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거래소는 전했다.

거래소 "제2의 쿠팡 사례 막겠다…국내 유니콘 상장지원 총력"(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