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분기 기준 역대 최대…갤럭시 S21 등 모바일이 실적 견인
펜트업 수요에 소비자가전 '훨훨'…반도체는 오스틴 셧다운 여파 등에 부진
1분기 연구개발비는 분기 사상 역대 최대

삼성전자가 1분기에 반도체 부진에도 불구하고 9조3천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스마트폰(모바일)과 프리미엄 TV·가전 등이 선전하면서 얻은 '깜짝실적'이다.

매출도 65조원을 돌파하며 1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를 달성했고, 연구개발비로 분기 사상 가장 많은 5조4천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삼성전자는 1분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65조3천885억원, 영업이익 9조3천829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삼성전자, 휴대폰·TV 덕에 1분기 실적 날았다…반도체는 부진(종합2보)

이는 작년 동기(매출 약 52조4천억원, 영업이익 6조2천300억원) 대비 매출은 18.19%, 영업이익은 45.53% 각각 증가한 것이다.

영업이익은 9조원 미만을 예상했던 시장의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돌았고, 매출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66조9천600억원)에 맞먹는 실적이다.

1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매출이다.

기대했던 반도체가 저조한 대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보복 소비가 늘어난 스마트폰과 TV·가전 등 세트 부문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1분기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IM) 부문은 매출 29조1천억원, 영업이익 4조3천900억원으로 부문별 최대 실적을 냈다.

당초 3월에서 1월로 출시 시기를 앞당긴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 S21과 보급형 갤럭시A 시리즈가 효자 노릇을 했다.

갤럭시 S21은 출시 57일 만에 판매량이 100만대를 넘어서 지난해 S20의 부진을 만회했다.

증권가는 1분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당초 전망치보다 많은 7천500만∼7천600만대로 추정한다.

수익성이 뛰어난 갤럭시 버즈 등 웨어러블 제품과 코로나19 '집콕' 수요 덕에 노트북 판매도 호조를 보이며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

IM부문의 네트워크 사업은 북미, 일본 등을 중심으로 전 분기 대비 성장세를 보였다.

삼성전자, 휴대폰·TV 덕에 1분기 실적 날았다…반도체는 부진(종합2보)

프리미엄 TV와 생활가전 등 소비자 가전(CE) 부문도 힘을 보탰다.

코로나19의 '펜트업(억눌린)', 집콕 수요 덕에 매출 12조9천900억원, 영업이익 1조1천200억원을 기록하며 1분기 기준 둘 다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신형 QLED TV가 출시 두달도 안돼 국내에서만 1만대 넘게 팔리는 등 TV 부문의 선전에 고무돼 있다.

특히 '퀀텀 미니(mini) LED'가 적용된 '네오(Neo) QLED'는 올해 출시된 QLED TV 판매의 절반을 차지해 프리미엄 TV 시장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가 신혼부부 등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고, 해외 판매를 본격화한 것도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이에 비해 반도체 실적은 시장의 예상보다 더 나빴다.

매출은 19조100억원으로 양호했으나 영업이익이 3조3천700억원에 그쳐 지난해 1분기(3조9천900억원)는 물론 환율(원화 강세) 영향이 컸던 작년 4분기(3조8천500억원) 수준에도 못 미쳤다.

파운드리와 시스템 LSI 등 비메모리 부문에서 실적이 악화했다.

미국 텍사스주 한파로 인한 오스틴 공장의 '셧다운'으로 파운드리에서 모바일 DDI(Display Driver IC) 생산에 차질을 빚은 것이 뼈아팠다.

삼성전자 한승훈 파운드리사업부 전무는 컨퍼런스콜에서 "지난 2월 오스틴 공장 가동 중단으로 웨이퍼 7만1천장, 금액으로 3천억∼4천억원에 이르는 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재 완전 정상 가동에 들어갔지만 한달 반가량의 생산 차질이 1분기 실적 악화로 이어진 것이다.

평택 P2라인 등 극자외선(EUV) 등 선단 공정 개선 초기 투자비용도 증가했다.

D램은 서버와 중국 5G 스마트폰·노트북 등에 대한 공급이 증가하면서 가격도 강세를 보이는 등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그러나 공급 업체가 많은 낸드플래시는 최근 수요 증가에도 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전체적으로 메모리 부문에서도 기대만큼 좋은 실적을 거두지 못했다.

D램 공급 비중이 높은 SK하이닉스가 1분기 영업이익이 1조3천억원대로 작년 동기 대비 65% 이상 늘어난 것과 비교된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매출 6조9천200억원, 영업이익 3천600억원을 기록해 전분기보다 이익이 감소했다.

소형 OLED 패널 수요는 견고했지만 차세대 TV인 QD(퀀텀닷) 라인 개조로 인해 실적이 둔화했다.

최권영 삼성디스플레이 전무는 이날 컨콜에서 "장기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QD를 개발했고, 현재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며 "하반기께 예정대로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휴대폰·TV 덕에 1분기 실적 날았다…반도체는 부진(종합2보)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의 어려움 속에서도 1분기에 9조7천억원의 시설 투자를 단행했다.

반도체가 8조5천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미래 기술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비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인 5조4천400억원을 집행했다.

이전 최고치는 지난해 1분기 5조3천600억원이었다.

증권가는 올해 2분기부터는 반도체가 삼성전자의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한다.

D램 가격 상승세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최근 낸드플래시 가격도 상승 전환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2분기에 서버와 소비자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수요가 늘고 하반기부터는 각국의 경기 회복 속도가 빨라지면서 데이터센터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신규 CPU 출시로 메모리 반도체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비해 스마트폰은 신제품 출시 효과가 없고 최근 반도체 등 부품 공급 부족으로 스마트폰과 가전·PC 등에서 일부 공급 차질이 발생해 1분기보다 수익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TV의 경우 2분기에 1분기 대비 10% 중반가량 판매량이 줄어들 수 있다고 삼성은 전망했다.

하반기도 반도체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예상된다.

차세대 D램인 DDR5와 LPDDR5는 올 하반기부터 슈퍼컴퓨터와 데이터센터, 5G 스마트폰 등에 본격적으로 탑재될 전망이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2분기에 10조원, 연간으로는 50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