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제2의 쿠팡 사례 막겠다…국내 유니콘 상장지원 총력"

한국거래소가 국내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비상장기업)이 해외 증시로 이탈하는 것을 막기 위해 유니콘 상장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거래소는 29일 서울 사옥에서 국내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갖고 국내 유니콘 상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은 행사에서 마켓컬리, 네이버웹툰, 두나무 등을 대표적인 유니콘으로 꼽으며 "이들을 우리 시장에 붙잡아둬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떨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쿠팡의 사례를 들면서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시장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져 언어 차이와 상장 비용 문제도 해외 상장을 막는 근본적인 장애물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제2, 제3의 쿠팡이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도미노 현상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를 계기로 우리 자본시장이 국내 유니콘 기업에 불리한 점은 없는지, 기업공개(IPO) 절차나 제도에 개선할 점은 없는지 원점에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유니콘 기업이 미국 증시로 가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근본적인 이유는 미국 시장에서 제 몸값을 받겠다는 계산에 따라 비싼 상장 비용을 감수하고서도 해외 진출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국내 유니콘의 원활한 상장을 위해 먼저 창업자의 경영권 유지가 가능하도록 창업자와 2대, 3대 주주의 의결권 공동행사 약정이 적극 활용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차등의결권이 도입되기 이전에도 창업자의 경영권 관리에 일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차등의결권에 대해서는 "현재 국회에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조만간 바람직한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