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측 "사실무근 주장에 법적대응"
한경DB

한경DB

'해킹 논란'에 휘말린 암호화폐거래소 코인원이 28일 "최근 보도된 코인원 해킹 또는 정보 유출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앞서 코인원 일부 회원들은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당하면서 코인원 계정의 암호화폐가 몇 분 만에 빠져나가는 일을 겪었다고 주장해 왔다.

코인원은 이날 오후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한 코인원 입장 안내'라는 글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회사 측은 이번 분쟁을 '특정 서비스가 해킹당했을 가능성'과 '특정 사용자가 해킹당했을 가능성'으로 나눠 자신들의 입장을 설명했다.

우선 서비스 해킹에 대해서는 "코인원의 내부 보안과 외부 보안 관제 등을 다양하게 점검한 결과 해킹당한 사실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통상 거래소가 해킹을 당했다면 지갑에서 큰 자금의 이동이 일어나거나, 수만 개 이상의 계정에서 사건이 발생하게 마련"이라고 했다.

사용자 해킹과 관련해서는 "사용자 자신이 해킹 사실을 파악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ID, 비밀번호, OTP 복구코드뿐만 아니라 신분증, 공유기에 대한 관리 등 많은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래소, 통신사 등에서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없으므로 경찰 등 강제력이 있는 수사기관에 대한 신고하는 것이 가장 빠를 수 있다"고 했다.

코인원은 "원인 파악이나 수사 결과와 상관없이 피해를 구제해달라는 요청 이후 다양한 보도 등이 나온 것에 유감"이라며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에서 피해자 단체 대화방을 운영하는 30대 직장인 A씨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코인원의 대응 방식을 비판했다. A씨는 "현재 피해자들 개인 소송은 고소장을 접수했고, 단체 소송은 준비 중"이라며 "코인원 측에서는 법대로, 절차대로 하라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 99%가 코인원 회원"이라며 "개인 스마트폰이 해킹당해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면 왜 다른 코인 거래소나 증권사 계정은 해킹당하지 않았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