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기자동차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코아의 국내 생산을 확대한다. 전기차 시장의 가파른 성장에 맞춰 연 66만 대가량인 국내 생산 능력을 2025년까지 연 200만 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회사인 포스코SPS 공장이 있는 충남 천안과 경북 포항에 229억원을 투자해 구동모터코아 생산공장을 신축한다고 28일 발표했다. 포스코SPS는 금형 제작공장이 있는 천안에 신규 금형 제작공장을 착공한 데 이어 내달엔 포항에 구동모터코아 생산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천안은 올 3분기, 포항은 4분기 준공 목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공장 신축과 함께 금형연구소도 확장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주, 유럽, 아시아 등 해외 신규 물량도 확보해 2025년까지 400만 대 공급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강경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