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수제맥주업계가 수제맥주의 온라인 판매 허용을 촉구했다.

한국수제맥주협회는 다음달 17일 열리는 ‘제3회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를 앞두고 연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시대에 소비자가 직접 매장을 방문해야 하는 수제맥주업계는 고사 직전”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박정진 한국수제맥주협회장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은 소규모 업체에 한해 온라인 판매를 허용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현행 주세법은 주류의 온라인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전통주만 예외로 온라인 판매가 허용된다. 단 주류의 ‘해외 직구’는 가능하다. 박 회장은 “전통주는 온라인으로 주문이 가능하고, 해외의 맥주와 와인 등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것도 허용되는 상황에서 수제맥주의 온라인 판매를 막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박종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