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분기 영업이익 1천770억원…전년비 3.5% 증가

GS건설은 올해 1분기(1∼3월)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늘어난 1천77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반면 매출은 같은 기간 17.6% 하락한 2조110억원을 기록했다.

신규 수주는 1조8천110억원을 달성했다.

GS건설은 "영업 이익률이 업계 최고 수준인 8.8%로 안정적인 이익 기반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건축·주택 부문에서 대전 문화8구역 주택재개발, LG사이언스파크 DP2(증액) 등을 수주했으며 신사업 부문에서는 폴란드 단우드사의 모듈러 주택 부문을 수주하며 실적을 이끌었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4분기(10∼12월)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8.6%, 13.7% 감소했다.

이는 일부 기저효과로 통상 4분기 매출이 높고 1분기 매출이 낮은 건설업의 특성에 따른 것이라고 GS건설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