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왕제색도·천수관음보살도 등 최고 가치 문화재들…역대급 기증
모네 '수련 연못'·이중섭 '황소' 등 근대 대표 미술품

기증이 결정된 '이건희 컬렉션'에는 예상대로 국보급 수작과 세계적인 미술품이 상당수 포함됐다.

고(故) 이건희 회장 유족들은 이 회장이 남긴 고미술품과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 1만1천여 건, 2만3천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한다고 28일 발표했다.


지정문화재와 예술성·사료적 가치가 높은 미술품의 대규모 국가 기증은 '세기의 기증'으로 평가된다.

미술계에서는 '이건희 컬렉션'의 총 가치가 2조∼3조원에 이르며, 시가로는 10조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국보와 보물을 포함해 총 2만1천600여 점의 고미술품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가게 됐다.

이 회장은 선친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뒤를 이어 고미술품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수집 활동을 계속해 개인 자격으로 국보급 문화재를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보유했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품 공개…국보급·세계적 미술품 수두룩(종합)

◇ 겸재 '인왕제색도' 등 국보·보물의 성찬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한 고미술품은 국보 14건, 보물 46건을 비롯해 통일신라 인화문토기, 청자, 분청사기, 백자 등 도자류와 서화, 전적, 불교미술, 금속공예, 석조물 등으로 한국 고고·미술사가 망라돼 있다.

주요 기증품으로는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보물 1393호), 고려 불화 '천수관음보살도'(보물 2015호), 월인석보 권11·12(보물 제935호), 전 덕산 청동방울 일괄(국보 제255호), 청자 상감모란문 발우 및 접시(보물 제1039호) 등이 있다.

인왕제색도는 겸재 정선이 비 온 뒤 인왕산에서 안개가 피어오르는 순간을 포착한 그림으로, 산 아래에는 나무와 숲, 자욱한 안개를 표현하고 위쪽으로 바위를 가득 배치했다.

조선 영조 27년(1751)에 그려진 이 그림은 가로 138.2㎝, 세로 79.2㎝에 정선이 남긴 그림 400여 점 중 가장 큰 편에 속하고, 그의 화법이 잘 나타난 조선 회화사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작품 가격은 300억∼1천억 원으로 평가된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품 공개…국보급·세계적 미술품 수두룩(종합)

추성부도는 중국 송나라 문필가인 구양수(1007∼1072)가 지은 '추성부'(秋聲賦)를 단원 김홍도(1745∼1806?)가 그림으로 표현한 시의도(詩意圖)다.

가을밤에 책을 읽다 가을이 오는 소리를 듣고 인생의 무상함을 탄식하며 자연의 영속성과 인간 삶의 덧없음을 노래한 시로, 화면 왼쪽에 추성부 전문을 단아한 행서(行書)로 썼다.

끝에는 '을축년 동지후 삼일 단구가 그리다'(乙丑冬至後三日 丹邱寫)라고 써서 단원이 1805년 동지 사흘 후에 그렸음을 알 수 있다.

천수관음보살도는 천개의 손과 손마다 눈이 달려 있는 보살의 모습으로 중생을 구제하는 관음의 자비력을 상징화한 14세기 고려 불화다.

고려불화 중 현존 유일하게 알려진 천수관음보살도일 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채색과 금박가루의 조화, 격조 있고 세련된 표현 양식 등 종교성과 예술성이 극대화된 작품이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품 공개…국보급·세계적 미술품 수두룩(종합)

◇ 김환기·모네 등 근대미술 걸작 1천600여 점
미술품으로는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클로드 모네, 파블로 피카소, 마르크 샤갈을 비롯한 국내외 거장들의 근현대미술 작품 1천600여 점이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된다.

유족들은 국립현대미술관에 한국 근대 대표작가 작품 등 1천400여 점을 기증한다.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1950년대)와 전면점화 2점,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1954)과 '농악'(1960년대), 이중섭의 '황소'(1950년대) 등이 포함됐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품 공개…국보급·세계적 미술품 수두룩(종합)

국립현대미술관에는 프랑스 인상주의 창시자 중 한 명인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1919~1920), 유럽 초현실주의 미술을 대표하는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1940),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책 읽는 여인'(1890년대)을 비롯해 호안 미로, 마르크 샤갈, 카미유 피사로, 폴 고갱 등의 서양미술 걸작들도 기증된다.

피카소 작품으로는 도자 112점이 있다.

미술 교과서에서나 볼 법한 명작들로, 작품에 따라 시장 가격이 수백억 원에 달한다.

일례로 기증작과 같은 100×200㎝ 크기의 모네 '수련이 있는 연못'이 추정가 4천만~6천만달러(445억~667억원)로 다음 달 소더비 뉴욕 경매에 출품됐다.

기증작품들은 해외 유명 미술관과 비교해 소장품이 빈약했던 국립현대미술관을 단숨에 세계적인 미술관급으로 격상시킬만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국내 작가들의 대표 작품이 빠진 소장품 목록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게 됐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품 공개…국보급·세계적 미술품 수두룩(종합)

김환기(1913~1974)는 1971년 작 '우주'로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운 작가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김환기 작품을 19점 소장하고 있지만, 작가의 예술적 기량이 절정에 달한 1970년대 전면점화는 한 점도 없다.

이중섭을 대표하는 '황소'도 소장하지 못했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품 공개…국보급·세계적 미술품 수두룩(종합)

서양 근대미술 작품도 마찬가지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에는 피카소와 모네 그림이 단 한 점도 없다.

유족들은 대구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 제주 이중섭미술관, 강원 박수근미술관 등 지역 미술관 5곳과 서울대 등에도 총 143점을 기증하기로 했다.

대구미술관에는 김종영, 문학진, 변종하, 서동진, 서진달, 유영국, 이인성, 이쾌대 등의 작품 21점이 기증된다.

전남도립미술관에는 허백련, 오지호, 김환기, 천경자, 김은호, 유영국, 임직순, 유강열, 박대성 등의 작품 21점이 기증된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품 공개…국보급·세계적 미술품 수두룩(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