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장관, 소부장 R&D 기업과 간담회…고용 385명 성과도
'소부장 추경 R&D 사업' 1년반 만에 6천억원 경제효과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에 대한 추경 연구개발(R&D) 사업을 추진한 지 1년 반 만에 약 6천억원 규모의 경제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경기도 안성에 있는 소부장 기업인 미코세라믹스에서 성윤모 장관 주재로 '소부장 R&D 수요-공급기업 간담회'를 열고 이러한 사업 성과를 공개했다.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 후 한 달 뒤인 8월 5일 정부는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을 마련하고 자체 기술 확보가 시급한 분야에 추경 자금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이어 그해 9월부터 기술개발 및 사업화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추경 사업 중 소재부품 기술개발, 제조 장비 실증지원, 반도체·디스플레이 성능평가지원 등 3개 주요 R&D 사업의 성과를 집계한 결과 매출 2천151억원, 투자 3천826억원, 고용 385명, 특허출원 271건이 발생했다.

이는 사업 개시 이후 작년 말까지 성과를 중간 집계한 것으로, 2024년까지 R&D 과제가 순차적으로 종료된 후 최종 집계할 성과는 훨씬 클 전망이다.

해당 3개 주요 사업에는 2019∼2020년 총 2천485억원이 투입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통상 R&D에 3년, 매출 발생까지는 R&D 완료 후 3년 이상이 걸리던 것을 신속한 추경 예산 편성과 즉각적인 지원 돌입, 조기 사업화 등을 통해 18개월 미만으로 대폭 단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R&D 외에도 인수합병(M&A), 투자유치·유턴, 특화단지 지정 등 기타 소부장 정책의 성과도 함께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7건의 해외기업 M&A를 통해 첨단 소부장 기술을 확보했다.

이 중 5건은 100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에 해당한다.

소부장 유턴 기업 수는 2017년 2개에 불과했으나 2019년 14개, 2020년 18개로 크게 늘었다.

소부장 특화단지로는 올해 2월까지 경기(반도체), 충북(이차전지), 충남(디스플레이), 전북(탄소소재), 경남(정밀기계) 등 5곳이 지정됐다.

이날 간담회가 열린 미코세라믹스는 그동안 전량 대일 수입에 의존했던 반도체 CVD 장비용 고온 히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 기업이다.

CVD 자비용 고온 히터는 일본의 세계 시장 점유율이 95%가 넘는다.

미코세라믹스는 420억원을 투자해 연간 3천개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짓고 있다.

공장이 다음 달 25일 준공되면 연간 8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하고,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품목의 국내 공급 기반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간담회에는 미코세라믹스를 비롯해 SK하이닉스, 삼성SDI, 현대모비스, 에스앤에스텍, 세코닉스 등 주요 소부장 수요-공급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성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이번 성과는 국내 소부장 기업의 기술개발과 사업화 노력, 적극적인 기업 간 연대와 협력 덕분"이라며 "특히 일본 수출규제 시 '불가능의 벽'이라 여겨졌던 품목에서 성과를 냈기에 의미가 더욱 크다"고 강조했다.

간담회 참석 기업들은 R&D 과제 종료 후 개발된 제품에 대한 판매 연계 강화, 기술개발·사업화에 성공한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위한 판로 개척, 소부장 전문인력 양성, 시설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SK하이닉스(수요기업)와 미코세라믹스(공급기업)는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반도체 CVD 장비용 고온 히터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기술개발, 성능평가, 구매 등 과정에서 협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