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전문병원 인프라 구축에 7000억원
희귀질환 어린이 환자 지원에 3000억원

미술품 2만3000여점 기증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서 공개

상속세 12조원 납부 예정
'연부연납'제도 활용해 5년 나눠 납부
구체적인 재원 마련 방안 공개 안해
고 이건희 삼성 회장. 한경DB

고 이건희 삼성 회장. 한경DB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감염병·소아암·희귀질환 극복에 1조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국가경제 기여, 인간 존중, 기부문화 확산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이 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한 취지다. 이 회장의 유산을 상속받는 데 내야 할 12조원 이상의 상속세는 연부연납제도를 활용해 5년에 걸쳐 납부하기로 했다.

유족은 28일 삼성전자를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은 의사를 밝혔다. 유족은 우선 감염병·소아암·희귀질환 극복에 1조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전문병원 등 핵심인프라 구축 및 연구개발(R&D) 지원에 이중 7000억원을 지원한다. 이중 5000억원은 한국 최초의 감염병 전문병원인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에 쓰일 예정이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첨단 설비까지 갖춘 150병상 규모의 세계적인 수준의 병원으로 건립된다.

또 소아암·희귀질환 환아 지원에 300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고통을 겪으면서도 비싼 치료비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서다. 앞으로 10년간 소아암, 희귀질환 어린이들 가운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환아를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치료, 항암 치료, 희귀질환 신약 치료 등을 위한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론 백혈병, 림프종 등 13종류의 소아암 환아 지원에 1500억원, 크론병 등 14종류의 희귀질환 환아들을 위해 600억원을 지원한다. 삼성은 "향후 10년 동안 소아암 환아 1만2000여명, 희귀질환 환아 5000여명 등 총 1만7000여명이 도움을 받게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또 소아암, 희귀질환 임상연구 및 치료제 연구를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도 9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유족들은 서울대어린이병원을 주관기관으로 하는 위원회를 구성해 소아암, 희귀질환 어린이 환자 지원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 회장의 개인소장 미술작품 2만3000여점은 국립기관 등에 기증하기로 했다. ‘인왕제색도’등 국보 14건 등 고미술품 2만1600여점은 국립중앙박물관, 국내외 대표작가들의 근대작품 1600여점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한다는 방침이다. 삼성 관계자는 "지정문화재 등이 이번과 같이 대규모로 국가에 기증되는 것은 전례가 없다"며 "국내 문화자산 보존은 물론 국민의 문화 향유권 제고 및 미술사 연구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2조원 이상의 상속세는 올해 4월부터 5년간 6차례에 걸쳐 상속세를 분납할 계획이다. 유산 분할과 상속세 재원 마련 방안은 공개하지 않았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상속세 납부와 사회환원 계획은 갑자기 결정된 게 아니라 그동안 면면히 이어져온 정신을 계승하는 "이라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