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28일 정부 핵심 정책인 혁신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혁신제품 선도적 구매 등 자체 혁신조달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하기로 했다.

본청을 비롯한 각 지방청은 물품구매예산의 1%를 혁신제품으로 구매하는 ‘혁신제품 구매목표제’를 초과해 선도적으로 구매를 확산하고, 상반기 조기 집행으로 혁신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혁신수요 발굴을 위해 공공조달 행정 현장에서 직접 체감하는 공공 서비스 개선 아이디어를 찾아 혁신기술 개발 제안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조달콜센터와 경남지방조달청이 제안한 민원 서비스 개선을 위한 ‘인공지능을 활용한 민원 응대서비스’ 및 ‘비대면 검사를 위한 앱 개발’은 올해 도전적 과제로 선정돼 현재 기술 개발 적합 업체를 선정 중이다.

공공기관이 혁신시제품을 시범적으로 사용해보고, 효력을 입증하는 ‘실험(테스트베드)사업’ 참여 등에도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조달청은 공공부문 혁신조달을 선도하는 기관”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혁신 활동으로 다른 공공기관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