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는 AI원팀과 국내 인공지능(AI) 부문의 오픈 이노베이션 및 실증(PoC) 테스트베드 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AI원팀은 지난해 2월 국내 AI 산업의 혁신 경쟁력 제고를 목표로 출범한 산학연 협의체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LG유플러스, 동원그룹, 우리은행, KA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참여하고 있다.
무협, AI원팀과 손잡고 ‘인공지능 오픈 생태계’ 조성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스타트업브랜치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동기 무협 혁신성장본부장(사진 왼쪽)과 최준기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오른쪽)이 참석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MOU를 계기로 무협과 AI원팀은 △스타트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AI 접목 비즈니스 사례 발굴 및 적용 △AI 오픈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환경 조성 △우수역량 AI 스타트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무협은 다음달부터 AI원팀 기업 및 연구원의 오픈 이노베이션 수요에 맞는 스타트업을 모집하고, 선정된 협업모델에 대해서는 PoC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AI 양재허브 등 협력기관들과 공동으로 PoC 자금을 지원하고 협회의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진출 및 투자유치 활동도 지원한다.

이동기 무협 혁신성장본부장은 “협회가 그동안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AI원팀과 우수 스타트업이 혁신성장 동력원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