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개발은행,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3.5%로 상향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5%로 제시했다.

지난해 12월 전망보다 0.2%포인트 올렸다.

ADB는 28일 발표한 2021년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ADO)' 자료에서 이런 전망치를 내놨다.

ADB 전망치는 국제통화기금(IMF·3.6%)보다 낮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3.3%)보다는 높다.

ADB는 한국 경제가 내년에는 3.1%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ADB는 한국 정부의 확장적 재정·통화 정책과 반도체·정보기술(IT) 제품 수요 증가에 따른 수출 증가,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을 통한 소비 촉진 유도, 한국판 뉴딜 이니셔티브 등이 올해 경제 성장률 회복을 이끌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시아 46개 회원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제외)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7.3%로 제시했다.

지난해 12월 전망치 6.8%보다 0.5%포인트 상향한 수치다.

내년에는 5.3%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을 비롯해 홍콩(4.6%), 몽골(4.8%), 중국(8.1%), 대만(4.6%) 등 동아시아 국가의 올해 성장률은 평균 7.4%로 전망했다.

한편, ADB는 지속가능한 녹색·포용 성장과 이를 위한 대규모 자금 마련을 강조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후 경제 회복 방안을 제언했다.

ADB는 아시아 역내 정부는 세제 혜택과 보조금 제공 등 정책을 통해 녹색금융을 비롯한 민간자금을 동원하고, 민간자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합의된 표준 마련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의 그린 뉴딜에 대해서는 지속가능한 경제 회복을 위한 정부 투자이자 아시아 경제에 청사진을 제공하는 국가 개발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