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낙관론 강화…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

27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2분 현재 전날보다 3.7원 내린 달러당 1,109.5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전날보다 2.7원 내린 달러당 1,110.5원에 출발해 완만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위험선호 심리가 유지되면서 간밤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110.4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발표된 한국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직전분기 대비 1.6%로, 시장 예상치인 1% 안팎을 웃돌았다.

수출입은행은 2분기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1분기 수출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 35.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코스피도 전날보다 0.77포인트(0.01%) 오른 3,218.30에 출발해 강보합 흐름을 보이고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배당 시즌이 일단락돼 가는 가운데 전반적인 리플레이션 기대(경기회복기 완만한 물가 상승)와 1분기 한국 GDP 성장률이 예상을 상회하는 등 경기 낙관론이 강화되며 원화도 강세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26.17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32.61원)에서 6.44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