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잘살고 행복한 나라인지를 평가하는 기준은 보는 관점에 따라 다양할 수 있다. 객관적으로 국가 간 비교를 하기 위해서는 널리 쓰이는 잣대가 필요한데, 대표적인 지표가 국내총생산(GDP)과 국민총소득(GNI)이다. 일정 기간 한 나라 안에서 생산된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합산한 금액인 GDP는 각 국가의 경제성적표라고 부를 만하다.  한경DB

국민이 잘살고 행복한 나라인지를 평가하는 기준은 보는 관점에 따라 다양할 수 있다. 객관적으로 국가 간 비교를 하기 위해서는 널리 쓰이는 잣대가 필요한데, 대표적인 지표가 국내총생산(GDP)과 국민총소득(GNI)이다. 일정 기간 한 나라 안에서 생산된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합산한 금액인 GDP는 각 국가의 경제성적표라고 부를 만하다. 한경DB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1.6%로 나타났다. 시장 예상치인 1% 안팎을 크게 웃도는 '깜짝 성장'이다.

한국은행은 올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이 470조846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6% 늘었다고 27일 발표했다. 소수점 셋째 자리까지 보면 1.607%다. 분기 성장률 기준으로 지난 3분기(2.1%) 후 가장 높았다.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8%를 나타냈다.

코로나19 사태로 충격을 받은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 -1.3%, 2분기 -3.2%, 3분기 2.1%, 4분기 1.2%로 집계됐다. 올 1분기 GDP 규모는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4분기(468조8143억원) 수준도 웃돈다.

깜짝 성장의 배경은 설비투자와 수출의 선전이다. 공장에 들어가는 기계류를 나타낸 설비투자 증가율은 지난해 4분기 -2%에서 올해 1분기 6.6%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건설투자는 0.4%를 기록했다.

수출 증가율은 1.9%로 지난해 4분기(5.4%)보다는 낮아졌다. 전분기가 높아 역 기저효과를 나타내면서 증가율이 낮아졌다. 올들어 자동차 스마트폰 수출이 늘어나면서 호전 흐름을 이어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1분기 민간소비 증가율은 1.1%로 나타났다. 지난해 3분기 0%, 4분기 -1.5%로 낙폭이 커진 데 따른 기저효과로 반영된 결과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 생산 증가율은 2.8%를 기록해 전분기(3%)보다는 소폭 하락했다. 건설업과 서비스업은 각각 0.4%, 0.8%를 기록했다.

김익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