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1.6% '깜짝 성장'

설비투자 6.6%·수출 1.9%↑
식당 영업시간 늘어나 소비도 증가

文대통령 "빠르고 강한 회복"
홍남기 "우상향 예상외 가팔라"

"코로나 재확산땐 '반짝 회복' 그쳐
섣부른 낙관론 경계해야" 지적도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증가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1.6%를 기록했다. 27일 시민들이 서울 명동 거리를 거닐고 있다.  김범준  기자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증가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1.6%를 기록했다. 27일 시민들이 서울 명동 거리를 거닐고 있다. 김범준 기자

“빠르고 강한 회복이 충분히 가능하다.”(문재인 대통령)

“경제지표 전반의 우상향 흐름이 시장 예상보다 더 빠르고 가파르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청와대와 기획재정부는 올 1분기 경제성장률이 예상치를 웃도는 1.6%로 나오자 반색했다. 주요국 가운데서도 한국의 회복 속도가 가장 빠르다며 들뜬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경기 낙관론을 펼치기는 섣부르다는 지적도 많다. 민간소비 회복세가 코로나19 재확산 등에 따라 언제든 휘청일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반짝 회복’에 머무를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정부도 백신 확보 대책에 전력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단기 회복 속도는 빨라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470조8467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19년 4분기 GDP(468조8143억원)를 웃돈다. 한국은행은 1분기 성장률이 1.3%를 웃돌면 분기 GDP가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4분기 수준에 달할 것으로 봤다. 성장률이 1.3%를 웃도는 1.6%를 기록하자 ‘깜짝 성장’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지난해 경제 규모로 10위에 오른 한국은 10대 경제선진국 가운데서도 회복 속도가 가장 빠른 축에 속했다. 2019년 4분기 GDP를 100이라고 보면, 올 1분기 한국의 GDP는 100.4로 추산됐다. 미국(98.9)은 물론 일본(3위·97.7) 독일(4위·94.9) 영국(5위·90.7) 프랑스(7위·95.2) 이탈리아(8위·93.0) 캐나다(9위·98.1) 등을 웃돈다.

설비투자와 민간소비를 비롯한 내수 지표가 좋아진 결과다. 1분기 성장률 1.6% 가운데 설비투자 기여도는 0.6%포인트, 민간소비는 0.5%포인트로 집계됐다. 1분기에 늘어난 GDP 가운데 민간소비와 설비투자가 기여한 비중이 70%에 달한다는 의미다.

공장에 들어가는 기계류 등의 투자를 나타내는 설비투자 증가율이 6.6%를 기록했다. 기업의 재고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면서 설비투자가 늘어난 결과다. 제조업의 출하 대비 재고 비율을 의미하는 재고율은 지난 2월 103으로 2018년 5월(101.4) 후 가장 낮았다.

민간소비는 전 분기 대비 1.1% 늘었다. 1분기 증가율은 작년 3분기(0.0%) 4분기(-1.5%)에 비해 회복세가 뚜렷했다. 자동차와 가전제품을 비롯한 내구재 소비가 늘어난 영향이다. 지난 2월 15일에 거리두기 완화로 식당과 카페 등의 영업시간이 오후 9시에서 10시로 연장되면서 가계 씀씀이가 늘어난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수출 증가율은 1.9%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16.0%) 4분기(5.4%)에 높은 증가세를 이어간 영향으로 역(逆)기저효과가 나타났다. 수출 흐름은 밝을 전망이다. 박양수 한은 통계국장은 “정보기술(IT)산업의 경기가 괄목할 만큼 좋아지는 데다 미국도 강력한 부양책을 펴고 있어 수출길이 갈수록 넓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짝성장 경계론도
경제, 코로나 이전 회복했지만…백신 차질 땐 언제든 '소비절벽'

낙관론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GDP 절반을 차지하는 민간소비가 한국 경제의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간소비는 코로나19 직전 수준을 여전히 밑돈다. 2019년 4분기 민간소비를 100이라고 하면, 올 1분기 민간소비는 94.5에 불과하다. 고용과 내수에 상당한 기여를 하는 건설투자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소비와 직결되는 고용지표도 여전히 냉골이다. 물론 3월 취업자가 전년 동월 대비 31만4000명 증가하면서 13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기도 했다. 하지만 단기 근로자가 늘어나는 등 고용의 질은 나빠지고 있다.

식당 카페 등의 영업시간을 오후 10시로 묶어 놓은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어 민간소비 회복 추세가 완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코로나19 상황과 백신 보급 속도가 민간소비 향방을 가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은 지난해 -1% 성장한 한국이 올해는 3%대 중반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3.5% 역성장한 미국은 올해 6~7%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 해 기준으로 보면 미국의 회복세가 더 강하다고 볼 수 있다. 백신 보급 속도 차이가 회복 속도의 차이를 만들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김익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