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 광주전남지회 등 광주전남지역 8개 경제단체는 27일 성명을 내고 "국가적인 위기 극복과 지역 산업의 활력 회복을 위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별 사면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광주전남 8개 경제단체, 이재용 부회장 특별사면 호소

이들 단체는 "이 부회장 구속 이후 삼성전자의 신규투자나 의사결정에 대한 불확실성은 이 지역 300여 개 협력사와 가전산업 전반에 걸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지역경제는 더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 부닥치게 될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 부회장이 공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 형량을 채우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동안 국가 경제에 기여해오고 우리나라 대표 기업의 최고 의사 결정자임을 감안, 국가 위기 상황 극복과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사면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아울러 이 부회장도 법보다 높은 수준의 자율 규범을 만들어 실천하고 협력사와 지역사회 더 나아가 국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주인의식을 발휘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