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전사 차원 조직개편
"조기 경영정상화 기반 마련 차원"
쌍용차 평택공장 전경/ 사진=쌍용차

쌍용차 평택공장 전경/ 사진=쌍용차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27일 효율성 향상을 위해 전사 차원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임원 수를 40% 가까이 줄이고 임금도 추가 삭감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이번 개편으로 현재 진행중인 법정관리와 앞으로 있을 인수합병(M&A) 추진이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9본부 33담당 139팀→7본부 25담당 109팀으로 재편
쌍용차는 유사조직의 통폐합에 나섰다. 이에 따라 쌍용차 조직은 기존 '9본부 33담당 139팀'에서 '7본부 25담당 109팀'으로 재편된다. 전체 조직 수 기준 평균 23%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인적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향후 신차 개발 및 프로젝트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관리 체계를 일원화했다고 전했다.

관리인과 등기·사외이사를 제외한 상근 임원수 역시 현재 26명 수준에서 16명으로 38% 줄어든다. 이는 본격적인 자구노력이 시작된 2019년 말 임원 수가 35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54%나 감소한 수준이다.

급여도 삭감된다. 현재 상근 임원은 2019년과 비교해 20% 줄어든 임금을 받고 있다. 여기서 추가 삭감되는 것이다. 임원들은 올해 1월부터 회생개시 명령이 내려지기 전인 지난 14일까지의 미지급 임금과 성과급도 회생채권으로 묶여 향후 회생계획에 의거 감액될 예정이다.

쌍용차 임직원은 2019년 말부터 임금 20% 삭감 등을 통해 매년 1200억원 상당의 인건비를 줄여왔다. 올해 들어서는 직원 임금을 50%만 지급하고 있다. 나머지 50%의 지급은 유예한 상태다.

정용원 쌍용차 법정 관리인은 "회생계획의 철저한 이행과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내부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며 "임원진의 솔선수범이 쌍용자동차의 모든 직원들에게 경영정상화를 위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생계획 인가 전 M&A '박차'…법정관리 조기졸업 목표
쌍용차는 현재 법정관리 조기 졸업을 위해 '회생계획인가 전 인수합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원활한 인수합병을 위해 인적 구조조정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를 두고 쌍용차 노동조합이 총 고용 유지를 주장하고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쌍용차는 반도체 수급난에 협력업체의 납품 거부까지 겹쳐 2주 넘게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전날 정일권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쌍용차 살리기 릴레이 1인 시위'에서 정부 측의 지원을 호소했다. 정 위원장은 "기업이 어려우니 임금, 사람을 줄여한다는 얘기만 하는데 그렇게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정부가 정상화를 위한 장기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