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지난해 세계 면세점 2위…신라면세점은 3위→5위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 면세점 시장에서 중국이 1위에 오르는 등 업계 판도가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영국의 면세유통 전문지인 무디 데이빗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면세점 시장에서 중국국영면세품그룹(CDFG)이 매출 기준 1위에 올랐다.

CDFG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 세계 면세시장 부진 속에서도 2019년보다 8.1% 증가한 66억300만유로 매출을 올리며 2019년 4위에서 1위로 급상승했다.

중국은 지난해 7월부터 내국인 이용이 가능한 하이난 지역의 면세 쇼핑 한도를 3만위안(515만원)에서 10만위안(1천700만원)으로 대폭 늘렸다.

CDFG에 이어 롯데면세점이 매출 48억2천만유로로 2019년과 같은 2위를 유지했다.

무디 데이빗 리포트는 롯데면세점의 실적에 대해 중국인 보따리상과 재고 면세품 내수 판매 허용 등 한국 정부의 지원 정책, 이커머스 확대 노력 등에 힘입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2014년 이래 1위 자리를 지켰던 스위스의 듀프리는 매출이 23억7천억유로로 71.1% 감소하며 3위로 내려앉았다.

듀프리는 주로 공항에 매장을 두고 있어 매출에 큰 타격을 받았다.

4위는 홍콩의 DFS그룹(22억유로), 5위는 신라면세점(21억1천만유로)이었다.

신라면세점은 2019년 3위에서 두 계단 밀려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