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상의 청와대 등에 이재용 사면 탄원

대구상공회의소와 경북 10개 상의로 구성한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탄원서를 청와대와 관계기관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두 단체는 "삼성과 대구·경북의 인연은 1938년 대구 삼성상회로 시작됐고 제일모직을 통해 국가발전에 토대가 됐다"며 "1988년 구미에서 휴대폰 생산을 개시한 이후 현재까지 지역 고용창출과 수출확대에 기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삼성전자가 2019년 4월 반도체 비전 2030에서 133조원 투자를 밝혔으나 총수 부재로 인해 불투명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 부회장 구속이 대한민국 전체는 물론, 삼성전자 사업장이 있는 지역 경제인들에게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호소했다.

대구상의와 경북상의협의회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대한민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생각해 볼 때 총수 부재로 인한 경영 리스크가 실로 어마어마해 상공인 마음을 담아 탄원서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