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1분기 순이익 1384억…전년比 23.4%↑

삼성카드(34,000 +1.19%)는 올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3.4% 증가한 138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총 취급고는 32조 674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9.7% 증가했다. 이 중 카드사업 취급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7% 증가한 32조4380억원을 기록했다.

각 부문별로는 △신용판매(일시불+할부) 27조5674억원
△금융부문(장기+단기카드대출) 4조6389억원 △선불/체크카드 2317억원이다.

할부리스사업 취급고는 2361억원을 기록했다.

이같은 실적은 고비용 저효율 마케팅 축소 등 내실경영을 통해 지속적으로 비용을 효율화해 온 결과라는게 삼성카드 측의 설명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올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가능성과 그로 인한 경기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회원자산 확대와 디지털 및 데이터분석 역량 강화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