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항 트램사업 지연 안될 말…공공시설 추진 정상화해야"

부산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는 26일 총회를 열고 부산 북항 재개발 1단계 공공 콘텐츠 구축사업 추진이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중앙동역에서 북항 1단계 재개발구역을 가로지르는 노면전차(트램) 실시설계 용역이 이달 초 잠정 중단되는 등 이상기류가 흐르는 데 따른 것이다.

협의회는 "트램을 북항 재개발 사업에 포함해 지난해 12월 해양수산부의 사업계획 변경승인 고시가 이뤄졌는데 해수부가 지난 12일부터 북항 통합 개발 사업에 대해 감사를 실시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총사업비의 10%까지는 사업 내용을 변경하는 것이 '경미한 사안'으로 관계 부처와 협의할 필요가 없는데도 해수부가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요구하며 사업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이에 따라 청와대와 해수부, 국회 등에 성명을 보내 북항 공공 콘텐츠 구축 사업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