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CJ제일제당, 출입문에 스티커
“스팸 주먹밥에 들어간 햄은 진짜 스팸일까?”

CJ제일제당이 ‘스팸 인증제도’를 도입한다. 소비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가졌을 만한 이 같은 궁금증을 해소해주기 위해서다.

CJ제일제당은 매장 출입문과 메뉴판 등에 부착할 수 있는 스티커 형식의 스팸 인증마크를 협의된 외식업체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증마크에는 ‘본 매장은 스팸을 사용합니다’라는 문구를 새겨 스팸 사용 여부를 소비자가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스팸 인증제도는 식당의 스팸 사용 여부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일부 식당이 스팸을 사용하지 않고도 스팸이 들어간 메뉴라고 표기해 혼란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스팸은 CJ제일제당이 미국 호멜사와 기술제휴를 해 국내에서 생산·판매하는 제품이지만 일선에서는 경쟁 제품까지 스팸으로 통칭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CJ제일제당은 스팸 인증마크를 통해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장치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소비자 조사 결과 ‘스팸 사용 여부가 외식 메뉴 주문 시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이 60%에 달했다. CJ제일제당은 ‘스쿨푸드’와 ‘신전떡볶이’ 등 스팸을 사용하는 외식업체의 400여 개 점포에 스팸 인증마크를 우선 도입했다.

박종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