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디지털 물 산업 혁신 성장 협약…환경부 등 6개 기관 참여

대전시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충남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26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디지털 물 산업 혁신 성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물 산업에 각종 디지털 모델을 도입하는 이른바 '디지털 물 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체계 구축, 분산형 실증화 시설을 활용한 시민 공간·기업 지원시설 조성·운영, 실무협의회 구성·운영 등이다.

협약에 참여한 6개 기관은 앞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지역 우수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하고, 혁신성장을 위한 제도·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디지털 물 산업 혁신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20여 년간 사용하지 않은 유성구 송강동 옛 대덕정수장을 수리해 물 산업 분야 벤처·스타트업 기업육성에 필요한 창업·보육 혁신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북카페와 전시공간, 회의실, 산책로 등도 시민에게 개방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대전을 글로벌 디지털 물 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해 지역 발전뿐만 아니라 국가 디지털 물 산업 발전을 위한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