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금융보안원이 주최하는 '2021 금융 데이터 엑스포'에 참여해 데이터 상품과 서비스, 데이터 활용사례 등을 소개하는 온라인 부스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금융데이터거래소 출범 1주년 기념으로 열리는 '2021 금융 데이터 엑스포'는 5월 11∼13일 사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은행, 카드, 유통 등 다양한 업권에서 총 12개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작년 6월 금융권 최초로 국제표준 및 국가공인 개인정보보호 인증을 동시에 획득해 데이터 개방화에 따른 안전성 확보 체계를 마련했다.

올해 1월부터는 금융 데이터·자체 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은행권 최초 고객행동정보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는 '빅데이터 활용 개인화 마케팅'을 하고 있다.

또, 금융결제원과 제휴해 빅데이터 기반 골목상권 지원 모델을 발굴하는 등 내·외부 데이터 결합도 추진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금융데이터거래소에 '은행 여신 기반 전국 소상공인 업종별 대출 현황', '가맹점 실적 기반 전국 지역·업종별 카드 매출 실적' 등 매월 구독형 판매 데이터를 등록하고 있으며 이를 지속해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금융데이터거래소 '금융 데이터 엑스포' 참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