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M3 컴페티션 세단(오른쪽)’과 ‘뉴 M4 컴페티션 쿠페’

‘뉴 M3 컴페티션 세단(오른쪽)’과 ‘뉴 M4 컴페티션 쿠페’

BMW코리아가 최근 ‘뉴 M3 컴페티션 세단’과 ‘뉴 M4 컴페티션 쿠페’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이 차량들은 고성능 스포츠 브랜드인 ‘BMW M’을 대표하는 모델이다. BMW M 모델 특유의 역동적인 주행 성능이 돋보이는 차량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 하반기에는 M3와 M4 모델 최초로 사륜구동 시스템인 ‘MxDrive’ 기능을 추가한 신차가 나올 예정이다.

뉴 M3 컴페티션 세단과 뉴 M4 컴페티션 쿠페는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을 쓴다. 이 엔진은 최고 510마력의 힘을 낸다. 정지한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속력을 내는 데 3.9초 걸린다. 시속 200㎞까지는 12.5초에 가속한다.

두 모델에는 맞춤형으로 개발된 전용 냉각 시스템이 들어가 있다. BMW M의 모터스포츠 기술이 결합된 오일 공급 시스템을 통해 험난한 주행 환경에서도 엔진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8단 M 스텝트로닉 스포츠 변속기도 기본으로 탑재된다.

차체 디자인은 M 모델 특유의 역동적인 분위기가 돋보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루프에는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패널이 장착됐다. 외관에 스포티한 감성을 더하면서 무게 중심도 낮춘다. 실내는 카본 재질로 제작됐다. 앞좌석의 ‘M 카본 버킷 시트’는 일반 시트보다 10㎏ 가까이 가볍다.

두 차량의 차체 무게 배분은 50 대 50이다. 무게 중심이 낮고 윤거(좌우 타이어 간 거리)를 넓게 설계해 코너에서도 주행 성능이 좋다. 트랙 주행을 고려해 앞 19인치, 뒤 20인치 ‘M 경량 단조 휠’을 적용했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최상의 구동력을 발휘해 일상 주행부터 트랙 주행까지 폭넓게 소화할 수 있다”며 “M 컴파운드 브레이크 시스템의 제동 성능도 강력해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들 모델엔 트랙 주행을 지원하는 ‘M 전용 기능’이 새롭게 탑재됐다. 트랙션 컨트롤 기능을 총 10단계로 조절 가능한 ‘M 트랙션 컨트롤’, 드리프트 주행을 측정·기록하는 ‘M 드리프트 애널라이저’, M 랩타이머 기능으로 구성된 ‘M 드라이브 프로페셔널’이 처음으로 적용된다. 조향 및 차선유지 보조, BMW 헤드업 디스플레이, 하만 카돈 서라운드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 기능도 들어 있다. 뉴 M3 컴페티션 세단 가격은 1억2170만원, 뉴 M4 컴페티션 쿠페는 1억2270만원이다.

김형규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