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천만개 상품 최대 50% 싸게…"배송 도착 예정일 안내 등 쇼핑 편의성 제고"
롯데온 '새로고침' 성공할까…출범1년 대규모 할인·서비스 개선

온라인 쇼핑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던 롯데그룹의 통합 쇼핑몰 롯데온이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반격에 나선다.

롯데온은 출범 1주년을 맞아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온세상 새로고침' 행사를 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2만여 셀러(판매자)가 참여해 약 4천만 개의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행사 기간 매일 오후 7시 선착순 5천 명에게 10% 추가 할인 쿠폰을 지급하고, 첫날에는 오전 10시와 정오, 오후 3시와 6시에 에어팟 등 인기 상품 14종을 최대 80% 저렴하게 판매한다.

주식을 살 때 사용할 수 있는 'KB 국내 주식 금액권'을 10% 할인하고, BMW 5시리즈 차량 상담권도 선보인다.

롯데온에서 상담 신청 후 BMW 차량을 다음 달 안에 구매하면 코오롱 리조트 1년 스페셜 멤버십, 차량용 공기청정기 등을 증정한다.

롯데온은 고객의 쇼핑 편의성도 높였다고 소개했다.

최근 반년 동안의 배송 데이터를 분석해 '배송 도착 예정일 안내 서비스'를 도입했다.

또 상품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판매처와 가격대, 소재, 무늬 등을 상세하게 지정할 수 있는 검색 필터 기능을 강화했다.

롯데온 앱에 상대방의 휴대전화 번호만 알아도 상품을 선물할 수 있는 기능도 넣었다.

롯데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소비가 확산하자 지난해 4월 유통계열사의 7개 쇼핑몰을 합친 롯데온을 만들어 핵심 성장 동력으로 삼았다.

그러나 출범 첫날부터 제대로 접속이 되지 않는 등 경쟁사와 비교해 서비스 안정성이 떨어졌고, 올해 2월에는 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 사업부장(대표)이 사업 부진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기도 했다.

롯데온 관계자는 "안정화 작업을 마친 시스템을 바탕으로 한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실적이 지난해보다 크게 뛸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온의 지난달 하루 평균 매출은 출범 초기인 지난해 4월과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했다.

롯데온에 등록된 판매자 수와 실제 매출이 발생한 판매자 수는 각각 2배 이상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