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홈플러스

사진=홈플러스

정부가 이달 계란 수입물량을 4000만개로 확대한다. 계란 가격 고공행진이 계속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대거 살처분 된 산란계 입식도 서두르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는 23일 계란 가격 안정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달 2500만개로 예정돼있던 계란 수입물량을 4000만개로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다음달에도 필요한 규모의 추가 수입을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가 계란 추가 수입에 나선 것은 계란 값이 떨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서다. 지난 22일 기준 계란 한판(30개) 평균 가격은 7358원이었다. 유통업체별로는 8000원을 넘는 곳도 있었다. 평균가격 기준 최고치였던 지난 2월 중순 7821원에 비해서는 하락했지만 AI가 터지기 전인 1월 5923원이나 평년 5313원보다는 아직 2000원 가량 높은 가격이다.

정부는 계란 가격이 계속 높은 이유로 산란계 부족을 꼽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109건의 고병원성 AI가 농장에서 발생하면서 전체 산란계의 22.6%에 달하는 1671만 마리가 살처분돼 국산 계란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는 AI 이동제한이 해제된 농가부터 병아리를 입식하고 있다. 산란계로 성장하는 데 22주가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6월 중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정부는 전망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6월까지는 필요한 물량 수입을 계속할 것"이라며 "대형마트 할인 판매 등을 통해 소비자 부담 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농축산물 구입시 20%를 할인해주는 농축산물 할인쿠폰을 통해 계란 값 안정을 꾀하고 있다. 생산자단체와의 협의도 지속하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도 이날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농축산물 물가가 서민생활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여타 주요 품목 가격의 조기 안정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