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동기 대비 74%↑…"이자·수수료 이익 증가"
"분기배당 검토 중…중장기 배당성향 30%"

KB금융그룹은 지난 1분기(1~3월) 1조2천701억원의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을 거뒀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는 작년 1분기(7천295억원)보다 74.1% 많고, 직전 작년 4분기(5천773억원)의 1.2배 규모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이익 증가 배경에 대해 "순이자 이익과 순수수료 이익 등이 늘어난데다 지난해 1분기 코로나 영향으로 부진했던 유가증권·파생상품 등 관련 기타영업손익도 개선돼 창사이래 최대 분기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KB금융, 1분기 순익 1조2천701억…"창사이래 최대"(종합)

구체적으로 1분기 순이자이익(2조6천423억원)은 푸르덴셜 인수와 KB국민은행의 여신(대출) 성장에 힘입어 작년 1분기보다 12.5% 증가했다.

순수수료이익(9천672억원)도 증시 활황 등의 영향으로 44.3% 불었다.

작년 1분기 코로나19 발생과 함께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2천773억원의 적자를 본 기타영업손익도 1년사이 339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1분기 KB금융그룹과 KB국민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각 1.82%, 1.56%로 집계됐다.

작년 4분기의 1.75%, 1.51%보다 0.07%포인트(p), 0.05%포인트 높아졌다.

은행의 저원가성 예금 확대를 통한 조달비용 축소, 할부금융 등 카드 자산의 수익률 개선 등의 결과라는 게 KB금융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KB금융그룹은 1분기 신용손실충당금으로 1천734억원을 쌓았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여신 포트폴리오 질적 개선, 선제적 리스크 관리의 결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충당금 적립 규모가 703억원 줄었다"고 말했다.

계열사 실적을 따로 보면, KB은행의 순이익(6천886억원)은 프라삭, 부코핀은행 등의 인수·합병(M&A)과 꾸준한 대출 성장으로 작년 1분기보다 17.4% 늘었다.

KB증권은 분기 실적으로는 사상 최대인 2천211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무엇보다 주식 거래대금과 수탁고가 급증하면서 수수료가 크게 불었기 때문이다.

KB국민카드도 작년 1분기보다 72.4% 많은 1천415억원의 순이익을 냈지만, KB손해보험의 경우 순이익(688억원)이 10.9% 줄었다
KB금융, 1분기 순익 1조2천701억…"창사이래 최대"(종합)

실적 발표 직후 컨퍼런스콜에서 이환주 KB금융지주 부사장(CFO)은 분기 배당 가능성에 대해 "분기 배당을 포함해 정밀하게 검토 중"이라며 "중장기적으로 배당성향을 30%까지 늘인다는 데 변함이 없다.

하반기 코로나 불확실성이 해소될 경우 이익 안전성, 자본 비율, 자본의 질, 건전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배당 축소 이전 수준까지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간배당, 자사주 매입 등을 포함해 다양한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사장은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과 관련해서는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라이선스(허가) 허용 방안에 대해 금융위원회와 협의 중"이라며 "만약 정책 방향에 변화가 있다면 그 방향에 맞춰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