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유정 기자의 생생유통

1인용 초밥에 샌드위치·포케까지
건강식 트렌드 맞춰 메뉴 늘려
2030세대 맛집 된 '대형마트 조리 코너'

아이를 동반한 부모가 장 보러 나온 김에 한 끼를 해결하던 대형마트 델리(조리식품) 코너가 2030 고객층이 즐겨 찾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말부터 델리 코너 이름을 ‘키친 델리’로 바꾸고 리뉴얼에 나서고 있다. 초밥 등 메뉴를 전문 음식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용량을 줄인 1인용 제품을 내놨다. 샐러드와 샌드위치 등 젊은 층이 좋아하는 간편식 상품도 늘리고 있다.

이마트에서 올 들어 지난달까지 30대의 간편식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7.0% 증가했다. 20대의 간편식 매출은 59.3% 늘어 델리 코너 전체 매출 증가율(11.0%)을 크게 웃돌았다.

마트 델리에서 샐러드와 샌드위치는 본래 구색 맞추기용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2030세대를 중심으로 건강한 식사가 트렌드로 떠오르자 이마트는 간편식을 델리 대표 메뉴로 육성하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간편식 바이어가 지난해 11월부터 수십 번의 테스트를 거쳐 샐러드 5종과 샌드위치 9종 등 신상품 14종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최근 화제가 된 하와이 전통 음식 ‘포케’도 지난달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포케는 연어 등 재료와 각종 채소, 소스 등을 버무려 먹는 음식이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포케를 출시한 지난달 4일부터 지난 20일까지 2만여 개가 판매됐다.

델리 코너의 원조 메뉴인 초밥은 전문점 수준으로 품질을 끌어올렸다. 광어, 연어 등 일부 생선에 집중됐던 초밥 상품을 참숭어와 참돔, 참치, 왕새우 등으로 늘렸다.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고급 어종이다. 모둠초밥은 2~3인이 먹을 수 있는 18개 또는 30개입 상품만 있었지만 최근 1인용(10개·16개입) 제품도 선보였다. 올 들어 3월까지 이마트에서 30대의 초밥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3%, 20대는 13.4% 늘었다. 이마트의 식재료를 구입할 때 델리 코너의 일부 제품을 주문할 수 있는 ‘델리 쓱배송’도 젊은 층의 인식을 바꾸는 데 일조하고 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