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인천 대표' 스타트업 육성

신한금융그룹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신한 스퀘어브릿지 인천’과 구글의 스타트업 지원 조직인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가 힘을 모아 인천을 대표하는 스타트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왼쪽부터)과 박남춘 인천시장, 안준식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지난 21일 송도 스타트업 파크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