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뿌리산업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중기중앙회는 22일 경기 시흥에 있는 프론텍에서 ‘뿌리산업 디지털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하고 현장간담회를 열었다. MOU를 통해 산업부는 뿌리산업의 디지털화 정책을 수립하고, 중기중앙회는 뿌리산업의 디지털화 수요를 발굴한다. 생기연은 기술·설비를 지원하고 로봇진흥원은 로봇을 보급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뿌리산업 범위를 4차 산업혁명과 밀접한 로봇, 센서, 정밀가공 등 첨단기술로 확장·개편하기 위해 올해 안에 ‘뿌리산업법’을 전면 개정하고, 이에 맞게 정책 지원체계도 새롭게 재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